KFA

2014 FIFA World CupD-54

로그인 회원가입 미디어서비스 트위터 페이스북

협회소식

kfa

‘10년 만의 재회’, 2002 월드컵 10주년 기념식 개최

2012-07-04

이전글다음글목록인쇄

롯데호텔에서 열린 2002 한일월드컵 10주년 기념식 ⓒKFA 홍석균

롯데호텔에서 열린 2002 한일월드컵 10주년 기념식 ⓒKFA 홍석균

‘2002 한일월드컵 4강 신화’를 추억하기 위해 모두가 다시 뭉쳤다.

‘2002 월드컵 10주년 기념식’이 4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렸다. 이날 기념식에는 거스 히딩크 감독을 비롯한 ‘4강 신화’의 주역들과 조중연 KFA(대한축구협회) 회장, 정몽준 KFA 명예회장 등 많은 축구관계자 및 내빈이 참석하여 자리를 빛냈다. 또한 5일에 열리는 K리그 올스타전 ‘TEAM 2012’ 멤버들도 자리해 2002 한일월드컵의 감동을 함께 나눴다.

기념식전 참석자들의 포토타임과 간단한 인터뷰가 진행됐다. ‘4강 신화의 신호탄’을 쏘아 올렸던 포항 스틸러스 황선홍 감독은 “아직도 감동이 잊혀지지 않는 좋은 추억이다. 개인적으로도 한국축구발전에도 의미있는 한 해였다”며 당시를 회고했다.

2002 한일월드컵에 대한 추억을 이야기하는 히딩크 감독 ⓒKFA 홍석균

2002 한일월드컵에 대한 추억을 이야기하는 히딩크 감독 ⓒKFA 홍석균

대북 축하공연으로 시작된 기념식은 ‘2002 월드컵 메모리얼 영상’으로 2002년을 추억하며 기념하는 시간을 가졌다. 추억의 장면들이 나올 때마다 관객석에서는 박수와 함성이 터져 나왔다.

이어 최광식 문화체육부장관의 기념식 축사가 이어졌다. 최광식 장관은 “영광의 멤버들을 다시 보니 자랑스럽고 뿌듯하다. 오늘 기념식을 계기로 10년 전의 영광이 런던올림픽과 브라질월드컵에서 다시 이뤄지길 기대한다”며 축하의 말을 전했다.

이에 조중연 회장은 “2002년의 기억은 불가능과 역경 넘어 우리도 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 최고의 선물이었다. 소중한 선물을 선사해 주셨던 모든 분들께 감사 드린다”고 하며 축사에 화답했다.

파안대소하는 조중연 회장과 히딩크 감독 ⓒKFA 홍석균

파안대소하는 조중연 회장과 히딩크 감독 ⓒKFA 홍석균

4강 신화를 뛰어 넘어 한국축구발전의 계기를 만들어준 거스 히딩크 현 안지(러시아) 감독도 자리했다. 축사에 나선 거스 히딩크 감독은 “무거운 나를 힘껏 헹가래 하는 것을 보니 우리 팀이 엄청나게 강했던 것 같다”며 특유의 재치로 모두의 웃음을 이끌어 냈다.

이어 그는 “당시 내 별명은 영대오였다. 그럼에도 끝까지 믿어주고 지켜줘서 결국 좋은 성적을 거뒀다. 런던 올림픽에서도 홍명보 감독이 좋은 성적을 낼 수 있도록 끝까지 믿어달라”며 여전한 한국 사랑을 과시했다.

‘2002 월드컵 이후 한국 축구 발전상 영상’ 시청 후 2002 한일월드컵 주역들의 인터뷰가 이어졌다. 홍명보 올림픽대표팀 감독은 “2002년 멤버에 들어 있다는 것만해도 내게는 큰 영광이다. 훌륭한 감독과 선수와 함께 했던 내 인생에 가장 행복한 순간이었다”며 소감을 밝혔다.

또한 안정환 K리그 홍보팀장은 “’TEAM 2002’와 ‘TEAM 2012’와의 K리그 올스타전이 내일 열린다. (홍)명보형과 (황)선홍이형만 잘하면 이길 것 같다”며 10년 만의 재결합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2002년 당시 대표팀 멤버들이 모인 ‘TEAM 2002(감독 거스 히딩크)’와 K리그 올스타가 모인 ‘TEAM 2012(감독 신태용)’은 5일 저녁 7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K리그 올스타전을 통해 또 한번의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다.


롯데호텔=박영훈
목록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