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FA

2014 FIFA World CupD-53

로그인 회원가입 미디어서비스 트위터 페이스북

대표팀

kfa

[대표팀 귀국] 조광래 감독, "중심축 흔들려..쿠웨이트전 승리 충분히 가능"

2011-11-16

이전글다음글목록인쇄

대표팀 조광래 감독 ⓒ이상헌

대표팀 조광래 감독 ⓒ이상헌

UAE 및 레바논 원정을 마치고 귀국한 대표팀의 조광래 감독이 중동 2연전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조광래 감독과 대표팀은 16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귀국 직후에 가진 인터뷰에서 조광래 감독은 "선수들은 최선을 다했지만 베테랑 선수들이 빠지면서 중심축이 흔들렸다”라며 아쉬워했다.

이청용(볼턴), 기성용(셀틱)이 부상으로 합류하지 못했고, 주장 박주영(아스널)이 경고 누적으로 레바논전에 출전하지 못한 것을 의미하는 말이었다. 이로 인해 대표팀은 홍정호(제주), 이용래(수원) 등의 포지션 체인지를 통해 변화를 모색했지만, 만족스런 경기 내용을 보여주지는 못했다는 평이다. 결과 역시 1승 1패였다.

그러나 조 감독은 희망을 이야기했다. 주축 선수들이 돌아오는 내년 2월 쿠웨이트와의 '2014 브라질 월드컵 아시아 3차 예선 B조' 최종전에서는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다는 것.

그는 "쿠웨이트전에서는 기성용과 박주영이 나올 수 있다. 이청용도 조깅을 시작했다고 들었다. 이들이 모인다면 쿠웨이트전에서는 이길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조 감독은 컨디션 난조로 고전했던 스트라이커 지동원(선덜랜드)에 대해서도 신뢰를 표시했다. 그는 “지동원이 제 컨디션을 찾는다면 쿠웨이트전에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다. 그의 회복을 돕기 위해 코칭스태프 중 한 명을 선덜랜드로 보낼 생각도 가지고 있다”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조광래 감독은 “기본적으로 상대를 지배하는 패싱 능력을 키워야 한다. 빠졌던 선수들이 돌아온다면 충분히 가능할 것”이라며 자신감을 보였다.

대표팀에서의 이용래 ⓒ이상헌

대표팀에서의 이용래 ⓒ이상헌

이용래, "문제점 파악해 쿠웨이트전 무조건 이기겠다"

매번 중동에 경기를 하러 가면 중동지역 심판들이 배정된다. 답답할 정도로 경기를 펼치기 어렵다.

그리고 경기 시작 때부터 (레이저 공격이) 계속됐다. 영향을 끼칠 정도였다. 잔디 상태도 변명이 될 수 있겠지만, 정말 경기를 제대로 할 수 없는 상황이었다. 새로운 선수들의 조합은 나쁘지 않았다. 아직 젊은 선수들이 많기에 적응하는데 어려움을 겪었을 것이다. 원정이었기에 부담이 될 수밖에 없었다.

그러나 아직 끝나지 않았다. 쿠웨이트와의 경기가 남아있다. 마지막 남은 기회를 무조건 이기면 된다. 이번 경기에서 드러난 문제점을 잘 파악해 반드시 승리하겠다.

목록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