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Korea Football Association
bla~bla~

뉴스룸

home 뉴스룸 뉴스

뉴스

[AFC U-23 챔피언십] 한국, 조 1위로 8강 진출

등록일 : 2018.01.17 조회수 : 2731
한국 U-23 대표팀이 AFC U-23 챔피언십 8강 진출에 성공했다.
한국 U-23 대표팀이 AFC U-23 챔피언십 8강 진출에 성공했다.

김봉길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3 대표팀은 17일 저녁(이하 한국시간) 중국 쿤산 스포츠 센터에서 열린 호주 U-23 대표팀과의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D조 3차전에서 3-2로 승리했다. 이근호가 멀티골을 터뜨렸고, 한승규가 한 골을 보탰다. 2승 1무 승점 7점을 확보한 한국은 D조 1위로 베트남(D조 2위)과 함께 8강 진출을 확정했다. 8강전 상대는 C조 2위를 기록한 말레이시아다. 8강전은 오는 20일 저녁 5시에 열린다.

한국은 지난 두 경기와 마찬가지로 4-2-3-1 포메이션을 꺼냈다. 이근호가 최전방에 섰고 조영욱, 한승규, 윤승원이 2선에 포진했다. 황기욱과 장윤호가 중원을 지켰고 국태정, 황현수, 이상민, 박재우가 포백 수비라인을 채웠다. 골대는 강현무가 지켰다. 김봉길 감독은 시리아와의 2차전에서 퇴장 당한 김문환의 공백을 메우기 위해 일부 선수의 위치를 이동시켰다. 공격형 미드필더였던 윤승원은 오른쪽 날개로 자리를 옮겼고, 중원에서 황기욱과 함께 호흡을 맞췄던 한승규가 전방으로 올라오며 공격형 미드필더 자리를 차지했다.

시작부터 한국이 경기를 주도했다. 호주는 한국의 측면을 적극적으로 공략했지만 잘 짜인 수비에 가로막히며 이렇다 할 모습을 보여주지 못했다. 한국은 침착한 전방 압박으로 호주를 흔들었고, 전반 15분 선제골을 터뜨리는데 성공했다. 뒤에서 포물선을 그리며 길게 넘어온 패스를 한승규가 잡은 뒤 수비와 골키퍼를 연달아 제치고 슈팅을 시도했고, 이 슈팅이 호주 수비의 발을 맞고 나오자 이근호가 놓치지 않고 재차 슈팅해 호주 골망을 흔들었다.
한국과 호주의 경기 장면
선제골이 터지면서 한국은 탄력을 얻었다. 호주는 중앙 공격을 거의 하지 않고 측면을 끊임없이 두드렸고, 간혹 질 높은 크로스를 올리기도 했지만 마무리를 짓지 못했다. 전반 종반에는 한국의 압박이 느슨해지면서 공을 가지고 있는 시간을 늘리기도 했지만 이 역시도 골로 연결시키지는 못했다. 한국은 전반 종료 직전인 43분 추가골을 터뜨리며 기선을 제압했다. 이근호의 패스를 받은 한승규가 한 번 접은 뒤 상대 골키퍼와 수비수 사이로 정확한 슈팅을 시도, 득점에 성공했다.

후반 들어 호주는 공격 숫자를 늘리며 강하게 밀고 올라왔다. 측면에서의 크로스로 한국 수비진을 흔들기 위해 고군분투했다. 후반 11분에는 아이딘 흐루스틱의 강력한 중거리 슈팅도 나왔다. 한국은 상대의 빠른 템포를 끊기 위해 노력했다. 이 과정에서 황기욱이 부상으로 최재훈과 교체되기도 했다.

분위기를 바꿀 한 방이 절실했다. 밀리는 분위기가 계속된다면 한국에도 악재였다. 하지만 한국은 후반 20분 세 번째 득점으로 호주의 상승세를 끊는데 성공했다. 국태정의 도움을 받은 이근호의 침착한 슈팅이 상대 골망을 흔들었다. 김봉길 감독은 후반 23분 멀티골을 터뜨린 이근호를 빼고 박인혁을 투입했다.

하지만 분위기는 급격히 바뀌었다. 호주는 후반 26분 팀의 첫 번째 골을 넣었다. 왼쪽 측면에서 올라온 슈팅이 강현무 골키퍼 발을 맞고 옆으로 빠졌고, 이를 니콜라스 카우번이 마무리했다. 4분 뒤에는 트렌트 부헤기어가 추가골을 터뜨렸다. 스코어는 순식간에 3-2까지 좁혀졌다. 김봉길 감독은 2실점 뒤 후반 34분 한승규를 빼고 조유민을 투입하며 수비에 힘을 더했다. 남은 시간 호주의 공격을 방어하며 리드를 지키는 데 집중한 한국은 더 이상의 실점을 허용하지 않았다. 강현무 골키퍼의 결정적인 선방도 몇 차례 나왔다. 결국 경기는 한국의 3-2 승리로 끝났다.

<2018 AFC U-23 챔피언십 D조 3차전>
대한민국 3-2 호주
득점자 : 이근호(전18, 후20), 한승규(전43, 이상 한국), 니콜라스 카우번(후26), 트렌트 부헤기어(후30, 이상 호주)
출전선수 : 강현무(GK) - 국태정, 황현수, 이상민, 박재우 - 황기욱(전16 최재훈), 장윤호 - 조영욱, 한승규(후34 조유민), 윤승원 - 이근호(후23 박인혁)

글=안기희
사진=아시아축구연맹(AF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