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Korea Football Association
bla~bla~

뉴스룸

home 뉴스룸 뉴스

뉴스

U-23 대표팀 코치에 신성환, 공오균, 김은중, 조준호 선임

등록일 : 2017.11.14 조회수 : 5089
왼쪽부터 김봉길 감독, 신성환 코치, 김은중 코치, 공오균 코치, 조준호 코치
대한축구협회는 14일 김봉길 감독이 이끄는 U-23 대표팀의 코치로 신성환(49), 공오균(43), 김은중(38), 조준호(44, 골키퍼) 씨를 각각 선임했다.

코칭스태프 선임을 마무리한 U-23 대표팀은 내년 1월 중국에서 열리는 ‘2018 AFC U-23 챔피언십’과 8월의 자카르타 아시안게임을 본격적으로 준비할 예정이다. 신성환 코치는 포항스틸러스와 수원삼성에서 선수생활을 마친후 인천유나이티드 산하팀인 대건고 감독으로 재직한 바 있다. 인천유나이티드 감독을 역임한 김봉길 감독과 유스 선수들에 대한 정보를 활발히 교류해 왔다.

공오균 코치와 조준호 골키퍼 코치는 지난해부터 협회 유.청소년 전임지도자로 활동하고 있다. 두 지도자 모두 연령별 대표팀 코칭스태프를 역임해 23세 이하 선수들에 대한 이해도가 높다. 김은중 코치는 청소년대표와 올림픽대표, 국가대표를 지냈다. 대전시티즌과 FC서울, 제주유나이티드 등에서 활약한 뒤 2015년부터 벨기에 클럽에서 지도자 경력을 쌓았다.

U-23 대표팀은 12월 1일부터 창원축구센터에서의 소집훈련을 통해 내년 1월 9일 중국에서 개막하는 ‘2018 AFC U-23 챔피언십’에 대비한다. 한국은 호주, 시리아, 베트남과 함께 D조에 속해 있다.

KFA뉴스팀
사진=대한축구협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