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Korea Football Association
bla~bla~

뉴스룸

home 뉴스룸 뉴스

뉴스

'파울로 2골' 성남, 청주CITY 물리치고 16강 안착

등록일 : 2017.04.19 조회수 : 10141
성남FC가 파울로(2골)와 오도현의 골로 청주CITYFC에 3-1 승리를 거뒀다.
성남FC가 K리그 챌린지에서의 부진을 딛고 FA컵 16강에 안착했다.

성남은 19일 저녁 7시 탄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17 KEB하나은행 FA컵’ 32강전에서 청주CITYFC를 3-1로 이겼다. ‘KEB하나은행 K리그 챌린지 2017’에서 2무 5패 최하위로 부진 중이지만 FA컵에서 K3리그 팀 청주CITY를 만나 귀중한 승리를 거뒀다.

경기 초반 더 강하게 밀어붙인 쪽은 청주CITY였다. 전반 3분 강윤호가 첫 슈팅으로 포문을 열었다. 전반 19분에는 최정용이 강력한 땅볼 중거리슛으로 성남의 골문을 위협했으나 살짝 빗나갔다. 2분 뒤 프리킥 상황에서는 김성현의 헤딩슛이 크로스바를 살짝 넘기기도 했다.

성남은 공격 전개를 슈팅까지 이어가는 데 어려움을 겪다가 전반전 막바지가 되자 점차 창끝이 날카로워졌다. 전반 30분 이창훈이 오른쪽 돌파 후 크로스를 올렸고, 청주CITY 수비수를 맞고 흐른 공이 김영신에게 연결됐다. 김영신이 곧장 슈팅을 했지만 청주CITY 수비수가 몸으로 막아냈다. 전반 32분에는 코너킥 상황에서 문지환이 날린 슈팅이 골대를 맞아 아쉬움을 남기기도 했다.

공격의 날을 세우던 성남은 결국 전반 40분 파울로의 골로 앞서갔으나, 5분 뒤 동점골을 허용했다. 청주CITY의 김양우가 성남의 수비 실수를 놓치지 않고 공을 뺏어내 슈팅을 했고, 골키퍼를 맞고 나온 공을 김준영이 중앙으로 달려들며 침착하게 마무리했다.

후반전 시작과 함께 성남은 다시 공격적으로 나섰다. 후반 4분 이지민의 프리킥을 오도현이 머리로 받아 골망을 흔들었다. 5분 뒤에는 추가골이 터졌다. 이지민이 왼쪽 돌파 후 올린 크로스를 파울로가 달려들며 논스톱 슈팅으로 골을 만들어냈다.

승기를 잡은 성남은 공격수 황의조를 투입하며 추가골을 노렸다. 황의조는 후반 31분 페널티에어리어 왼쪽에서 슈팅 기회를 잡았지만 공은 골문을 넘어갔다. 청주CITY 역시 선수 교체를 통해 만회골에 나섰지만 여의치 않았다. 청주CITY는 지난해 FA컵 32강전에서 인천유나이티드에 패한 것에 이어 또 한 번 프로팀의 벽을 넘지 못했다.

성남=권태정
사진=대한축구협회
시즌 1, 2호 골을 FA컵에서 성공시킨 성남 공격수 파울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