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Korea Football Association
bla~bla~

뉴스룸

home 뉴스룸 뉴스

뉴스

'김로만 선방' 강릉시청, 안산에 승부차기 승리

등록일 : 2017.03.29 조회수 : 7179
강릉시청이 안산그리너스FC를 승부차기로 꺾었다(사진은 지난해 내셔널리그 챔피언결정전).
내셔널리그 강호 강릉시청(이하 강릉)이 K리그 챌린지 신생팀 안산그리너스FC(이하 안산)를 꺾고 FA컵 32강(4라운드)에 진출했다.

승부차기 끝에 얻은 값진 승리였다. 강릉은 29일 저녁 7시 강릉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17 KEB하나은행 FA컵’ 3라운드에서 안산과 연장전까지 0-0 무승부를 기록한 뒤, 승부차기에서 5-4 승리를 거뒀다. 연장 후반 종료 직전 골키퍼 교체 카드가 신의 한 수 였다. K리그 클래식 포항스틸러스에서 임대 온 김로만이 두 차례 선방을 해내며 강릉을 승리로 이끌었다.

경기 초반 양 팀의 중원싸움은 팽팽했다. 토너먼트인 만큼 양 팀 모두 수비에 방점을 두고 경기를 진행했기 때문에 위협적인 공격 장면은 많지 않았다. 서로가 압박 대 압박으로 맞서면서 공을 뺏고 뺏기는 양상이 이어졌고, 상대의 페널티에어리어 안으로 진입하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

전반전이 중반으로 흐르자 양 팀은 결정적인 공격 기회를 주고받았다. 전반 27분 강릉 김태준이 아크 오른쪽 부근에서 프리킥을 얻어냈고, 양동협이 날카로운 프리킥으로 안산의 골문을 노렸으나 안산 골키퍼 황인재가 막아냈다. 바로 이어진 안산의 역습 상황에서는 정경호가 골키퍼와의 1대1 기회를 만들었지만 강릉 골키퍼 박민선이 재빨리 나와 공을 잡아냈다.

안산은 전반 33분 박경익이 왼쪽 돌파 후 슈팅으로 또 한 번 기회를 잡았지만 골문을 아쉽게 벗어났다. 강릉은 전반 40분 양동협의 강력한 중거리슛으로 맞받아쳤으나 안산 수비수 손기련이 머리로 막아냈다.

전반전을 무득점으로 마친 뒤 이흥실 안산 감독은 공격수 곽성찬을 교체 투입해 후반 초반부터 강하게 밀어붙였지만 좀처럼 골은 터지지 않았다. 경기가 중후반으로 흐를수록 한 골 싸움은 더욱 치열해졌다. 오세응 강릉 감독은 후반 28분 공격수 정동철을 교체 투입해 공격에 힘을 보탰다.

경기 막바지에 더 힘을 낸 쪽은 강릉이었다. 강릉이 정동철의 기동력을 바탕으로 공격적으로 나서자 이흥실 감독은 공격수 루카를 빼고 수비수 박찬울을 투입해 수비를 보강했다. 강릉은 후반 40분 최호주가 페널티에어리어 오른쪽에서 날린 슈팅이 골문을 넘기고, 후반 44분 김동현의 프리킥이 또 다시 골문을 넘기는 등 아쉬움을 남겼다.

경기는 득점 없이 연장전으로 이어졌다. 양 팀은 선수 교체를 통해 떨어진 체력 수습에 나섰다. 양 팀 모두 지난 주말에 리그 경기를 치른 데다, 이번 주말에도 경기를 앞두고 있기 때문에 체력 안배는 중요했다. 연장 전반에는 안산의 공격이 두드러졌다. 교체 투입된 곽성찬이 연장 전반 15분 문전에서 날린 슈팅이 골문 왼쪽으로 살짝 벗어나자 안산 선수들이 일제히 머리를 감싸 쥐었다.

연장 후반에는 선수들의 지친 기색이 더욱 역력해졌다. 다리에 쥐가 나는 선수들이 속출했다. 그 와중에도 양 팀은 계속해서 공격 기회를 주고받았으나 끝내 골은 나오지 않았다. 오세응 감독은 연장 후반 종료 1분을 남겨두고 골키퍼 교체를 단행해 승부차기를 준비했다. 오세응 감독의 선택은 21세 막내 김로만이었다.

오 감독의 선택은 성공이었다. 김로만은 안산의 5번 키커 곽성찬과 7번 키커 서준영의 킥을 막아냈다. 안산 골키퍼 황인재 역시 두 차례 선방으로 선전했지만, 승리는 강릉의 몫이었다. 7번 키커로 나선 김태준이 침착하게 킥을 성공시키며 승부차기를 5-4 승리로 마무리 지었다.

강릉=권태정
사진=대한축구협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