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Korea Football Association
bla~bla~

뉴스룸

home 뉴스룸 뉴스

뉴스

[FA컵 3R] 도전자들의 투지 빛났다...포천-강릉시청 이변

등록일 : 2017.03.29 조회수 : 13377
포천시민축구단은 서울이랜드FC를 1-0으로 꺾고 FA컵 32강에 올랐다.
도전자들의 투지가 빛났던 3라운드였다.

29일 열린 ‘2017 KEB하나은행 FA컵’ 3라운드에서는 하위리그가 상위리그 팀들을 상대로 고군분투하는 모습들이 연달아 나왔다. 이변에 성공한 팀도 있었고, 아쉽게 기회를 놓친 팀도 있었다.

먼저 K3리그 포천시민축구단과 K리그 챌린지 서울이랜드FC의 맞대결에서 포천은 후반 44분에 터진 김찬희의 결승골에 힘입어 서울이랜드를 1-0으로 꺾고 32강에 진출했다. 지경득, 박승렬, 김찬희 등 프로 출신 베테랑이 포진한 포천은 김병수 감독이 이끄는 서울이랜드를 상대로 치열한 접전을 펼쳤고, 경기 종료 직전에 터진 천금 같은 한 골로 32강행 티켓을 잡는데 성공했다.

내셔널리그 강릉시청은 K리그 챌린지 안산그리너스FC를 홈으로 불러들여 승리를 거뒀다. 두 팀은 전·후반 90분과 연장전까지 0-0으로 팽팽하게 맞섰다. 운명은 승부차기에서 갈렸다. 강릉시청이 안산을 5-4로 꺾고 극적으로 승리했다. 32강에 오른 강릉시청은 상주상무와 16강행을 놓고 다툰다.

K3리그 화성FC는 K리그 챌린지 1위 경남FC에 0-1로 석패했다. 경남은 후반 30분에 나온 이현성의 득점으로 화성의 추격을 힘겹게 따돌렸다. 올 시즌을 앞두고 한교원, 고광민 등 프로출신 선수들을 대거 영입한 화성은 경남을 상대로 공세를 펼쳤지만, 골이 터지지 않으며 FA컵을 일찌감치 마감했다.
성남FC는 수원FC를 승부차기 끝에 꺾었다. 올 시즌 첫 승이다.
‘깃발더비’ 성남FC와 수원FC의 경기는 성남의 승리로 끝났다. 두 팀은 정규시간과 연장전에 승부를 내지 못했다. 승부차기에서 성남이 5-4로 이겼다. 올 시즌 K리그 챌린지를 포함해 5경기 만에 거둔 힘겨운 승리다.

FC안양은 경기 종료 직전 터진 이상용의 결승골로 천금 같은 1-0으로 승리했다. 안양의 경우 3라운드 승리보다 32강 맞대결에 더 관심이 모아진다. 상대가 FC서울이기 때문이다. 두 팀의 끈은 지난 2004년부터다. 안양LG 치타스의 서울 연고 이전이 도화선이 됐다. 갑작스레 ‘내 팀’을 잃게 된 안양 팬들은 주저앉지 않고 시민구단 창단을 추진했다. 그렇게 2013년 안양이 탄생했다. 안양으로서는 13년의 한을 풀 수 있는 절호의 기회다. 역사적인 맞대결을 위해 3라운드에서 투지를 불태웠다.

한편 대학 강호 연세대와 용인대의 맞대결은 연세대의 1-0 승리로 끝났다. K3리그 양평FC는 청주FC를 3-1로 이겼다. 하석주 감독이 이끄는 아주대는 경주시민축구단을 3-1로 꺾었다. 대전코레일은 양주시민축구단을 1-0으로 이겼고, 부천FC1995는 인천대를 2-0으로 눌렀다.

FA컵 32강은 오는 4월19일에 열린다.

<'2017 KEB하나은행 FA컵‘ 3라운드 (3월 29일)>
강릉시청 0(5PSO4)0 안산그리너스FC
천안시청 1-2 대전시티즌
FC안양 1-0 호남대
연세대 1-0 용인대
아산무궁화FC 3-0 한양대
양평FC 3-1 청주FC
경주시민축구단 1-3 아주대
전주시민축구단 5-2 중앙대
부천FC1995 2-0 인천대
화성FC 0-1 경남FC
포천시민축구단 1-0 서울이랜드FC
대전코레일 1-0 양주시민축구단
부산아이파크 4-0 김포시민축구단
파주시민축구단 2(1PSO3)2 청주CITY FC
경주한국수력원자력 4-0 선문대
춘천시민축구단 1(4PSO2)1 고려대
부산교통공사 0-1 김해시청
성남FC 0(5PSO4)0 수원FC
목포시청 2-0 창원시청
영남대 2-1 홍익대

글=안기희
사진=대한축구협회
대전시티즌은 인근 지역 팀인 천안시청과의 경기에서 2-1로 이겼다.
화성FC는 K리그 챌린지 1위 경남FC에 0-1로 석패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