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Korea Football Association
bla~bla~

FA컵

home FA컵 대회소개/규정

대회소개/규정

FA CUP

  • 오래 전부터 잉글랜드를 원조로 유럽 각국에서 시작된 경기 방식.
  • 프로와 아마추어를 막론하고 축구협회에 등록된 모든 팀들이 토너먼트 방식으로 국내 최강 축구팀을 가려내는 대회.
  • 하위 리그팀이나 아마추어 팀들에게 실력을 과시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됨.

한국의 FA CUP

FA컵은 1921년 열린 ‘전조선축구대회’와 1946년부터 열린 ‘전국축구선수권대회’를 전신으로 한다.

전조선축구대회가 일제에 의해 중단되고 해방 후 다시 열린 전국축구선수권대회 또한 1983년 프로축구 출범으로 그 의미가 퇴색되자, 축구인들의 염원을 모아
대한축구협회 주관으로 1996년 제 1회 FA컵 대회가 열렸다.

대회 초기에는 국내 프로 전 구단 및 그 해 각종대회에서 우수성적을 거둔 아마추어팀에게 참가자격을 부여했다. 2001년부터는 프로팀 외에 모든 성인 아마추어
축구팀에게까지 지원자격을 넓혔으며,
2003년부터는 축구협회에 등록된 2종 클럽팀(직장, 동호인, 지역축구팀)도 예선을 거쳐 참가자격이 주어졌다.
2002년까지는 11월 중순경에 시작해 프로팀의 홈구장 및 기타 도시에서 보름간 일정으로 열렸으나,
2003년부터는 연중대회 형식으로 바뀌었다.

1996년에 열린 제 1회 대회에서 포항 스틸러스가 초대 챔피언에 등극한 이래 전남 드래곤즈, 안양 LG, 천안 일화, 전북 현대, 대전 시티즌, 수원 삼성이 차례로
우승컵을 차지했다.
2001년에는 K리그 최하위팀인 대전시티즌이 극적으로 우승하며 파란을 일으켰고,
2004년에는 직장인팀인 재능교육팀이 16강에 진출하며 화제를 모았다.

FA컵 우승팀에게는 K리그 우승팀 및 2, 3위 팀들과 함께 이듬해 AFC(아시아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참가자격이 주어진다.
2006년에는 전년 FA컵 우승팀인 전북현대가 챔피언스리그 우승을 차지하며 본 대회의 위상을 드높이기도 했다.

2016년 20주년을 맞이한 FA컵은 2015년에 비해 4팀 늘어난 83개팀이 참가한다.
K리그 클래식 12팀과 K리그 챌린지 11팀, 내셔널리그 10팀과 K3리그 20팀, 대학 20팀이 참가하며 생활축구연합회 소속 팀도 2015년 8팀에서 10팀으로 확대돼 '생활축구의 반란'을 꿈꾼다.

2016 KEB하나은행 FA컵은 3월 12일과 13일 열리는 1라운드를 시작으로 결승전까지 총 8라운드 88경기를 치를 예정이다.
1라운드에는 2015년 성적을 기준으로 K3리그 하위 8팀과 대학 상위 10팀, 생활축구팀 10팀 등 총 28개팀이 출전하며, K리그 클래식 팀들은 4라운드 32강전부터 출전한다.

2016년 FA컵의 가장 큰 변화는 결승전 방식이 홈 앤드 어웨이로 변경되었다는 것이다.
그동안 FA컵 결승전은 2007년에 한차례 홈 앤드 어웨이로 열린 것을 빼고는 중립 경기 또는 결승에 진출한 두 팀 중의 한 구단 홈 경기장에서 열려왔다. 올해 결승전은 11월 30일(수)과 12월 3일(토)에 예정돼 있다.